창밖에 물기 없이 잘 마른 달이 떠있다면, 달빛 아래 가만히

<달빛 아래 가만히> 저자 김종완

입력시간 : 2020-01-31 14:24:30 , 최종수정 : 2020-01-31 14:24:30, 김미진 기자



책 소개


 <달빛 아래 가만히>는 김종완 작가의 단상집이다.

 다음은 책에 수록된 소개 글이다.

 「창밖에 잘 마른 달이 뜨고

 선선하게 바람 부는 밤 찬찬히 읽어주시길

 지나가는 마음에 대해.」

 김종완 작가의 단상집 <달빛 아래 가만히>는 늦은 밤 독자들의 감성을 자극할 것이다.



<출처: 다시서점>



저자 소개


 저자: 김종완




목차


 총 87페이지




본문


 한 달 전쯤 담배를 처음 피워봤다. 사람들이 왜 담배를 피우는지 조금은 알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. 그 후로는 피운 적 없고 피우고 싶다는 생각도 들지 않았다. 아까 밤에 혼자 술을 마시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담배 생각은 나지 않았다. 그런 걸 보면 난 담배엔 정말 별 흥미를 못 느끼는 사람 같다. 그 때 처음 피워본 것도 그저 도대체 담배를 피운다는 건 뭘까 하는 마음이었다. 그리고 안 하던 짓을 하면 인생의 방향이 아주 조금은 달라지지 않을까 하는 마음도 있었다. 될 수 있으면 사소한 계기로 인생이 달라졌으면 했다. 담배를 피워보는 거야 뭐 그다지 큰일도 아니니까. 기침을 몇 번씩 하면서 담배 한 개비를 피워보고 내가 지금껏 못 해본 것들과 하지 않은 것들이 뭐가 있나 머릿속으로 정리해봤는데 하다보니 너무 많아서 그만두었다. 


 - 23페이지 중에서 -



 전화를 걸까 글을 쓸까 하다가 

 아무 것도 못 하고

 

 저녁달만 보다가

 밤이 될 때까지 

 

 한 글자도 못 쓰고

 한 마디도 못 하고


 나는 못, 못, 못

 전화 한 통 못 걸어서

 

 내내 걷기만 하다가 

 이내 조금 슬퍼졌다. 가.


 - 45페이지 중에서 -



 책과 옷을 사고, 세탁기에 섬유유연제를 넣었다. 이제는 좀 다르게 살고 싶다는 생각을 하며.


 - 67페이지 중에서 -



 고요한 밤이고요

 나는 당신을 생각해요


 그 밤

 우린 서로 많은 이야길 나누었는데 


 오늘밤엔 

 어떤 말들이 남아 있나요? 


 도로는 텅 비었고 주위는 조용해요

 택시는 없지만 상관없어요


 난 걷는 게 좋은 걸요.

 

 - 63페이지 중에서 -






Copyrights ⓒ 뮤즈.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미진기자 뉴스보기